2022.05.17 (화)

  • 맑음속초21.5℃
  • 맑음22.2℃
  • 맑음철원22.1℃
  • 맑음동두천22.8℃
  • 맑음파주23.1℃
  • 맑음대관령20.1℃
  • 맑음백령도17.8℃
  • 구름조금북강릉22.0℃
  • 구름조금강릉24.9℃
  • 맑음동해22.9℃
  • 맑음서울24.7℃
  • 맑음인천21.7℃
  • 맑음원주23.0℃
  • 맑음울릉도22.4℃
  • 맑음수원23.9℃
  • 맑음영월22.8℃
  • 맑음충주24.3℃
  • 맑음서산21.0℃
  • 구름조금울진19.8℃
  • 맑음청주24.6℃
  • 맑음대전25.8℃
  • 맑음추풍령23.5℃
  • 맑음안동23.7℃
  • 맑음상주24.8℃
  • 맑음포항26.9℃
  • 맑음군산24.4℃
  • 맑음대구26.0℃
  • 맑음전주25.3℃
  • 맑음울산24.8℃
  • 맑음창원23.8℃
  • 맑음광주24.9℃
  • 맑음부산22.2℃
  • 맑음통영20.3℃
  • 맑음목포22.3℃
  • 맑음여수21.2℃
  • 맑음흑산도19.0℃
  • 맑음완도23.9℃
  • 맑음고창24.9℃
  • 맑음순천24.3℃
  • 맑음홍성(예)25.3℃
  • 맑음24.8℃
  • 맑음제주24.6℃
  • 맑음고산19.8℃
  • 맑음성산21.9℃
  • 맑음서귀포22.4℃
  • 맑음진주25.2℃
  • 맑음강화21.6℃
  • 맑음양평22.1℃
  • 맑음이천24.2℃
  • 맑음인제22.7℃
  • 맑음홍천23.1℃
  • 맑음태백19.5℃
  • 맑음정선군23.1℃
  • 맑음제천22.3℃
  • 맑음보은23.3℃
  • 맑음천안23.9℃
  • 맑음보령21.9℃
  • 맑음부여24.3℃
  • 맑음금산24.5℃
  • 맑음24.4℃
  • 맑음부안26.0℃
  • 맑음임실22.7℃
  • 맑음정읍24.8℃
  • 맑음남원23.3℃
  • 맑음장수22.9℃
  • 맑음고창군25.0℃
  • 맑음영광군24.8℃
  • 맑음김해시24.8℃
  • 맑음순창군23.8℃
  • 맑음북창원25.9℃
  • 맑음양산시27.0℃
  • 맑음보성군23.2℃
  • 맑음강진군24.3℃
  • 맑음장흥24.1℃
  • 맑음해남22.7℃
  • 맑음고흥22.7℃
  • 맑음의령군26.2℃
  • 맑음함양군25.0℃
  • 맑음광양시25.1℃
  • 맑음진도군22.8℃
  • 맑음봉화22.0℃
  • 맑음영주22.9℃
  • 맑음문경24.1℃
  • 맑음청송군25.0℃
  • 맑음영덕25.8℃
  • 맑음의성25.4℃
  • 맑음구미25.0℃
  • 맑음영천25.0℃
  • 맑음경주시26.6℃
  • 맑음거창24.4℃
  • 맑음합천26.4℃
  • 맑음밀양26.0℃
  • 맑음산청25.8℃
  • 맑음거제24.1℃
  • 맑음남해24.1℃
경북농기원, 식재료로 감잎 수확..4월~5월 적합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농기원, 식재료로 감잎 수확..4월~5월 적합

- 감잎 김치, 장아찌, 부각 등 감잎 활용 다양한 소재 연구 추진 -
- 4월 하순부터 5월 중순까지 식․음료 재료로 적합 -

경북농업기술원 상주감연구소에서는 감잎차, 감잎 반찬류 등 감잎의 다양한 식용 소재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감잎은 식품원료에 등록된 식용이 가능한 식재료로 감잎차는 이미 많이 소비가 되고 있다.

 

감잎차를 만들기 위해서는 일반적으로 6월 상순(55)에 잎을 수확한다. 하지만 이 시기에는 잎에 두꺼운 왁스층이 생겨 다른 식용재료로 쓰기에는 무리가 있다.

 

식감과 항산화능*이 가장 높은 시기는 4월 하순부터 5월 하순까지이며, 그 이후에는 질겨져 식용으로 불가능하며 항산화능은 5월 중순부터 6월 중순까지 높았다가 차츰 감소하는 경향을 나타냈다.

* 우리 몸에 끼치는 유해한 영향들을 방어하는 능력

 

[크기변환](3-1)감잎김치.jpg

감잎차로 효능이 가장 높은 시기는 6월 상~중순, 반찬으로 식용하기 적합한 시기는 4월 상순부터 5월 하순으로 판단하였다.

 

4월 상순부터 5월 하순에 수확한 감잎은 감잎 장아찌, 감잎 김치로 만들기에 적합하다. 1% 소금물에 130초 정도 데칠 경우 잎의 초록색의 변화가 적으며 항산화능이 유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데친 감잎을 간장양념*30일간 재우면 감잎 장아찌로 만들 수 있고 고춧가루 양념(고춧가루, 다진마늘, 액젖 등)에 버물려 주면 감잎김치가 만들어 진다.

*(간장양념) 간장 : 식초 : : 설탕 = 10 : 10 : 10 : 1

 

감잎부각의 경우, 5월 중순에 수확한 감잎으로 데치지 않고 찹쌀 풀을 발라 말린 다음 기름에 튀기게 되면 이물감이 적으며 바삭한 식감을 느낄 수 있다.

 

일반적으로 감나무 병해충 집중 방제는 꽃이 지는 6월 상순부터 진행하기 때문에 감잎 채취시기인 4월 하순에서 5월 중순은 잔류농약의 걱정이 적다.

 

감나무 3~7년생은 수세(樹勢)가 강해 낙과가 심한 시기에 감잎을 채취해 수세를 안정시키면 결실기(열매 맺는 시기)가 단축되므로 감잎을 이용해 반찬으로 만든다면 10a170만원의 정도의 소득도 올릴 수 있다.

 

또 감잎 섭취의 약리학적 효과에 대한 연구결과에 의하면 혈액순환 및 혈관 강화, 콜레스테롤 저하, 노화 억제 및 알레르기 억제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신용습 경북도 농업기술원장은 감잎의 다양한 변신으로 지역의 감 재배 농가에게 신소득 창출이 가능하며 익숙하게 먹는 깻잎과 콩잎, 명이 등과 함께 엽채류 시장의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것이라며 감잎 반찬 제조기술을 보급하기 위해 농가맛집에 기술 이전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