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7 (화)

  • 맑음속초22.4℃
  • 맑음23.5℃
  • 맑음철원23.7℃
  • 맑음동두천25.3℃
  • 맑음파주23.2℃
  • 구름많음대관령21.1℃
  • 맑음백령도18.2℃
  • 구름조금북강릉23.0℃
  • 구름조금강릉25.1℃
  • 구름조금동해20.1℃
  • 맑음서울25.7℃
  • 맑음인천22.0℃
  • 맑음원주24.3℃
  • 맑음울릉도22.5℃
  • 맑음수원25.3℃
  • 맑음영월24.2℃
  • 맑음충주26.0℃
  • 맑음서산21.8℃
  • 구름조금울진19.2℃
  • 맑음청주26.3℃
  • 맑음대전26.9℃
  • 맑음추풍령24.0℃
  • 맑음안동24.8℃
  • 맑음상주27.4℃
  • 맑음포항27.5℃
  • 맑음군산24.6℃
  • 맑음대구27.0℃
  • 맑음전주26.0℃
  • 구름조금울산24.5℃
  • 맑음창원25.2℃
  • 맑음광주26.3℃
  • 맑음부산21.2℃
  • 맑음통영21.7℃
  • 맑음목포23.3℃
  • 맑음여수22.2℃
  • 맑음흑산도19.7℃
  • 맑음완도24.4℃
  • 맑음고창25.3℃
  • 맑음순천25.7℃
  • 맑음홍성(예)24.6℃
  • 맑음25.6℃
  • 맑음제주25.3℃
  • 맑음고산19.8℃
  • 맑음성산21.9℃
  • 맑음서귀포21.9℃
  • 구름조금진주26.0℃
  • 맑음강화21.5℃
  • 맑음양평23.4℃
  • 맑음이천25.3℃
  • 맑음인제23.9℃
  • 맑음홍천24.9℃
  • 구름조금태백20.6℃
  • 맑음정선군24.6℃
  • 맑음제천23.6℃
  • 맑음보은24.7℃
  • 맑음천안25.3℃
  • 맑음보령22.1℃
  • 맑음부여25.9℃
  • 맑음금산25.8℃
  • 맑음25.2℃
  • 맑음부안26.3℃
  • 맑음임실24.3℃
  • 맑음정읍26.1℃
  • 맑음남원25.2℃
  • 맑음장수23.1℃
  • 맑음고창군26.0℃
  • 맑음영광군25.6℃
  • 맑음김해시24.6℃
  • 맑음순창군24.7℃
  • 맑음북창원26.5℃
  • 맑음양산시25.9℃
  • 맑음보성군25.5℃
  • 맑음강진군24.8℃
  • 맑음장흥25.2℃
  • 맑음해남22.8℃
  • 맑음고흥23.5℃
  • 맑음의령군27.2℃
  • 구름많음함양군26.0℃
  • 맑음광양시26.1℃
  • 맑음진도군23.5℃
  • 맑음봉화22.6℃
  • 맑음영주24.4℃
  • 맑음문경24.4℃
  • 맑음청송군25.9℃
  • 맑음영덕26.8℃
  • 맑음의성26.8℃
  • 맑음구미26.6℃
  • 맑음영천26.5℃
  • 맑음경주시28.0℃
  • 구름많음거창24.1℃
  • 구름조금합천26.5℃
  • 맑음밀양27.8℃
  • 구름조금산청26.8℃
  • 맑음거제24.3℃
  • 맑음남해25.3℃
[119기고] 불꽃을 조심하면 웃음꽃이 피어난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119기고] 불꽃을 조심하면 웃음꽃이 피어난다

 

[크기변환]이인중서장님-고해상도[크기변환].jpg

추운 겨울이 지나고 봄날의 따뜻한 바람과 화창한 기운이 가득한 춘풍화기(春風和氣)의 계절이 왔다. 영주시에도 서천벚꽃길 등 봄의 향기를 만끽할 수 있는 여러 명소들이 있어 시민들의 봄맞이 외출이 많아지고 있다.

 

안타깝게도 봄은 만물이 소생하는 계절이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한순간의 부주의로 모든 것을 소실시키는 화재가 많이 발생하는 계절이기도 하다.

 

최근 5년간 계절별로 발생한 화재 통계를 살펴보면 봄철이 28.2%로 다른 계절에 비해 높았다. 난방기기 사용 등으로 화재가 많이 발생하는 겨울철보다 따스한 봄철에 화재가 더 많이 발생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기상학적으로 봄철은 사계절 중 습도가 가장 낮으며 다른 계절에 비해 바람도 강하게 불어서 작은 불꽃만 있어도 화재가 발생하는데 최적의 조건을 가지도 있다. 역대 최장기, 최대 피해를 기록한 이번 동해안 산불 역시 그 시작은 작은 불꽃이었다. 또한 봄철 캠핑족이 늘어나면서 전기적 요인이나 불씨 관리 소홀 등으로 인해 캠핑장 화재사고도 빈번히 일어난다. 하지만 무엇보다 봄철 화재의 가장 큰 원인은 느슨해진 안전의식 때문이다.

 

겨울철 화재에 대한 경각심이 상대적으로 높아 스스로 주의하며 안전관리에 신경을 많이 쓰지만, 봄철이 되면 포근한 날씨 탓에 나른해진 몸과 마음으로 부주의로 인한 사고가 많이 발생하게 된다.

 

화재원인을 살펴봐도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57.2%로 가장 많았고, 화재 발생 장소는 22.9%로 주거시설에서 가장 많이 발생했다. 이와 같은 화재 통계와 봄철 특성을 바탕으로 봄철 화재예방을 위한 몇 가지 팀을 당부 드리고자 한다.

 

첫째, 등산을 할 때는 라이터나 성냥 등의 화기물질을 소지하지 말고, 절대로 담배나 불법 취사행위를 해서는 안 되며, 산과 가까운 곳에서는 논·밭 태우기를 하지 않는다. 특히 산은 작은 불씨만 날려도 불쏘시개 역할을 하는 가연물이 천지에 널려 있어 바로 대형 산불로 이어질 수 있으니 각별히 경각심을 갖고 주의해야 한다.

 

둘째, 캠핑 등 야외 활동을 할 때에는 불법 소각행위를 하지 않고, 불을 피울 때는 지정된 장소에서만 불을 피워야 한다. 남은 불씨는 다시 살아나지 않도록 마지막까지 확인하고, 화재와 일산화탄소 중독의 위험이 높으니 취침 시에는 가급적 침낭이나 핫팩 등을 활용해 체온을 유지한다.

 

셋째, 주택 내에서는 하나의 콘센트에 여러 개의 전기기구를 문어발식으로 사용하지 않고 전기용량에 맞게 사용해야 하며, 전기제품은 KS 또는 공인된 인증제품만 사용한다. 여행 등 장시간 외출 시에는 가스 밸브를 잘 잠그고, 전기기구의 플러그를 모두 뽑거나 스위치를 꺼야 하며, 불이 나기 쉬운 주방 화재를 대비해 식용유 화재에 최적화된 K급 소화기를 비치해 둬야 한다.

 

마지막으로 실제로 화재가 날 경우를 대비해 평상시 가족들과 함께 대피 계획을 세워보고 정기적으로 훈련해 보는 습관이 매우 중요하다. 여러 가지 화재유형을 고려해 가족 구성원 간에 상황별로 역할을 정하여 대피요령과 소화방법도 익혀 보기 바란다.

 

이번 봄은 부디 작은 불꽃도 주의하며 가족과 함께 철저한 안전수칙을 실천하여 웃음꽃이 만개한 행복하고 안전한 계절이 되길 기대해 본다.

     - 영주소방서장 이인중 -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